산업부-KOTRA, 중국 의료·바이오 내륙시장 문을 두드리다

30일부터 이틀 간 중 쓰촨성 청두에서 ‘한중 의료·바이오 미래협력플라자’ 개최
중국 건강·미용·양로 산업 확대에 따라 협력 상담 이어져

2024-05-31 06:00 출처: KOTRA
서울--(뉴스와이어)--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와 KOTRA(사장 유정열)는 5월 30일부터 이틀간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2024 한중 의료·바이오 미래협력플라자’를 개최했다. 양국 간 의료바이오 분야 민관 협력과 국내 중소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취지다.

이번 행사는 주청두 대한민국 총영사관(총영사 엄원재)과 함께 중국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행사는 △한·중 의료바이오 미래협력 포럼 △참가기업 IR 발표 △쇼케이스 바이어 상담회 △현지 의료기관·기업 방문 상담 등이다. 국내에서는 △의료기기(6개사) △의료·미용(5개사) △의약·제약(2개사) △AI·스마트 헬스케어(1개사) △양로케어(1개사) 분야 총 15개사가 참가했다.

30일에 열린 미래협력 포럼에는 양국 정부와 기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차병열 김해 의생명산업진흥원 센터장은 한국의 의료산업 트렌드와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서 발표했다. 차 센터장은 한국의 혁신 의료기기를 도입해 중국 내 임상시험과 공동 연구를 통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서 중국 서남부 대표 제약사인 굿닥터(Good Doctor) 그룹의 셰웨이항 총경리보는 ‘중국 의약 산업과 협력 수요’를 주제로 연단에 섰다. 항종양, 면역조절제, 혈액·조혈계 약물 등 향후 한국기업과의 협력 희망 분야를 소개했다.

이어서 열린 쇼케이스 바이어 상담회에서는 중국 최대 제약사 시노팜(Sino Pharm), 중국 3대 의료미용그룹인 에스터(AIST)를 포함해 주요 병원, 온라인 의약 플랫폼, 의료기기 수입사 등 70여 개사가 참가해 국내기업과 상담을 진행했다.

한편 중국 바이오·헬스 시장은 중국 소비자들의 소비 경향이 건강과 자기 관리에 집중되면서 유망 수출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은 65세 이상의 인구가 14% 수준인 노령화 사회로 급속하게 전환되면서 실버케어 의료기기를 비롯해 관련 서비스 산업이 7조위안(1조달러) 규모로 성장했다. 또한 소비력이 좋은 중산층이 늘어나면서 뷰티·미용에 대한 수요도 1~2선 도시를 중심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제품의 대중국 수출은 올해 이미 2.4억달러를 넘어 지난해보다 14.3%가량 증가했다.

특히 중국 서남 내륙 지역은 중국 내 가장 빠른 경제 성장과 전략산업 육성 정책을 바탕으로 바이오 제품 개발과 제조 기지로 주목받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사노피(Sanofi), 화이자(Pfizer) 등 글로벌 기업들도 연이어 진출하고 있다.

황재원 KOTRA 중국지역본부장은 “중국 서남부지역은 연해 지역에 비해 우리 바이오·의료 분야 협력 기회가 많다”며 “우리 기업과 중국 기업 간 임상, 신약 개발, 제조협력, 수입유통 등 다양한 방식의 협력을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