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아이들과미래재단, 대학생 멘토와 함께 취약계층 아동 대상 ‘스마트 모빌리티 박람회’ 비대면 개최

코딩 교육 후 스마트 모빌리티 아이디어 나눔의 장… 지역센터 아동 60명 참석
편리하고 안전한 인포테인먼트 기술 체험… 미래 세상 상상 나래 펼쳐

2021-09-13 10:00 출처: 아이들과미래재단

스마트 모빌리티 박람회가 비대면으로 개최됐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13일 -- 현대오토에버(대표이사 서정식)가 11일 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대학생 멘토들이 참여한 스마트 모빌리티 박람회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

스마트 모빌리티 박람회는 7월부터 대학생 멘토와 함께 코딩 멘토링을 진행하며 제작한 자신만의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뽐내는 시간으로 대학생 멘토 18명과 6개 지역아동센터 60명이 참가했다.

아동들은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토대로 직접 만든 레고 자율주행차로 도로 위에서 펼쳐질 상황에 대처하는 미션을 수행하며 코로나로 답답한 마음을 날려 버렸다.

대학생 멘토로 활동한 강세안(한국항공대)은 “아이들에게 코딩을 알려 줄 수 있어 의미가 있었다”며 “공학과 코딩에 대한 흥미를 계기로 이를 활용한 진로까지 생각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창의적 아이디어로 박람회 자리서 주목을 끈 송나은(초등학교 3학년)은 “코딩 미션을 수행하며 어려운 점도 있었지만 대학생 멘토 선생님과 함께 미션을 성공하며 뿌듯함을 느꼈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스마트 모빌리티 공학 체험 교육은 현대오토에버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협력해 2018년부터 진행해 온 CSR 활동으로 지금까지 지역아동센터 아동 230명이 참여해 지역사회로부터 조용한 호응을 받고 있다.

현대오토에버 개요

현대오토에버는 차량 SW 개발과 표준 수립,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인프라 통합, 모빌리티 데이터 통합 운영, SW 오픈 이노베이션 기반 구축 등을 수행하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이다. 모빌리티, 전동화, 커넥티비티, 자율주행으로 대표되는 자동차 산업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4월 현대오토에버와 현대엠엔소프트, 현대오트론 합병법인이 출범했다.

아이들과미래재단 개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은 국내외 모든 아이들이 미래에 대한 꿈을 꾸고,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 문화예술, 장학 결연, 아동 건강 및 인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